하이킹은 해가 저물때가 좋다.

땅거미가 길게 늘어진 저녁에 집을 나서 산으로 향한다.
산 중턱에 이르면 붉은 노을이 서산을 덮고 
산등성이에 오르면 해가 서산으로 넘어 간다..

이때 동쪽을 바라보면 그림자로 덮인 민둥산들이 보인다.
약간 거무스르한 누런 민둥산들은 말없는 돌부처와 같다.
아직 어둡지 않은 산속에  민둥산들이 시간이 멈춘듯 꼼짝도 않는다.

해저문 시간에 찾아온 적막함에 숨이 멎고
나도 잠시 멈춰서 돌부처가 되어본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