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만에 왔네요.

요즘에 딱 뻗지 않을 만큼만 바빴지요..
그리곤 오늘 대학원생들 시험치고 나니 진이 다 빠져서.. 밤 11시가 넘어서야 끝났습니다.
전 시험을 원하는 시간만큼 주거든요.  밤새워 하고 싶다면 밤새워도 주지요.
Take home exam 주면 베끼는 넘들이 넘 많아서 생각해 낸 방법인데.
원하는 만큼 어려운 문제를 줄 수 있지만 시험한번 치르면 지들도 힘들겠지만..
에구 제가 죽겠네요.  근데 교수가 이만큼 해주면 공부좀 열심히 해야 할 거이 아닌가..
대학원 다닌다는 것들이.. 이것들을 그냥 확~~ emoticon

푸념이였습니다.  피아졸라 할아버지 들으면서 마음 가라앉히고 집으로 갑니다.  밤이 깊어 가네요..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