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마리의 늑대

한 체로키 노인이 손자에게 삶에 대해
가르치고 있었습니다.

"마음속에서는 늘 싸움이 일어난단다."
그는 손자에게 말했습니다.
"너무 끔찍한 싸움이어서
마치 두 마리 늑대가 싸우는 것과도 같단다."

"하나는 악마 같은 놈인데
분노, 질투, 슬픔, 후회, 탐욕, 교만, 분개, 자기연민,
죄의식, 열등감, 거짓, 허영, 잘난 체하고
자신의 거짓자아를 나타낸단다.

또 다른 놈은 선한 놈이지.
이놈은 기쁨, 평화, 사랑, 희망, 친절, 선의, 고요함,
겸손함, 동정심, 관대함, 진실, 연민, 신뢰를 나타낸단다.

이 같은 싸움이 네 안에서도 일어나고
모든 사람의 마음에서도 일어난단다."

손자는 잠시 동안 그 말을 생각하다가
할아버지에게 물었습니다.
"그럼 어떤 늑대가 이기나요?"
체로키 노인은 간단하게 대답했습니다.

"네가 먹이를 주는 놈이 이긴단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