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r : 바다와어부  

 SUBJECT : 네 믿음이 크도다에 대한 어부의 다른 해석

마태 15 : 21-28절 내용을 읽어 보면 가나안 여인과 예수의 대화가  기록 되어 있음을 알게 됩니다.
그리고 이 기록에 대해 거의 모든 기독인님들은 믿음에 대한 기록으로 긍정적인 면만을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어부는 이 기록을 바탕으로 부정적인 면을 올려 보겠습니다.

먼저 마태 15장 21-28절 기록을 요약 해 올리겠습니다.

1 . 자신의 딸이 귀신이 들려 괴로워 하고 있다고 가나안 여인이 예수에게 이를 외쳐 
     말하지만 예수는 외쳐 말하는 여인에게 한마디도 대답을 안합니다.

1 .  이를 듣다 못한 제자들이 예수에게 여자가 우리 뒤에서 외치고 있으니, 그를 돌려
      보내 주십시오” 하고 청합니다 

1 . 그러자 예수는 이렇게 말합니다. 나는 오직 이스라엘 집의 잃은 양들에게 보내심
     을 받았을 따름이다라고……..

1 . 이때 가나안 여인이 와서 , 예수께 무릎을 꿇고 “주님, 나를 도와주십시오” 하고 간
    청합니다.

1 . 가나안 여인의 이런 말을 들은 예수는 이렇게 대답을 합니다. “아이들이 먹을 빵
     을 집어서, 개들에게 던져 주는 것은 옳지 않다” 

1 . 예수의 답을 들은 여인은 또 다시 이렇게 응수 합니다.. “주님, 그렇습니다. 그러
     나 개들도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는 얻어먹습니다.” 

1 .개들도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는 얻어 먹는 다는 여인의 대답을 들은 예
    수는그제서야 “여자야, 참으로 네 믿음이 크다. 네 소원대로 될 것이다.” 라고 말을
    하며 바로 그 때에 그 여자의 딸이 나았다고 하는 기록이 마태 15장 21-28절 기
    록의 요약입니다.

위에 요약한 마태 15장 기록을 보면 일단 여인은 이스라엘 사람이 아닌 가나안 사람으로 이방 여인이 됨을 알수 있습니다.

그리고 이방 여인은 개로 비유 되지만 그 개도 주인의 상에서 떨어지는 부스러기는 얻어 먹는다는 말을 하고 나서야 예수로 부터 네 믿음이 크도다 라는 칭찬(?)의 말을 듣고 있는 것을 알게 됩니다.

즉 이방인은 개로 비유를 하고 있으며 주인은 이스라엘로 비유를 하고 있고 , 그 주인인 이스라엘 민족의 밥상에서 이방인 은 빵 부스러기라도 얻어 먹는 신세라도 감사하는 마음을 지니고 있을때 바로 네 믿음이 크도다란 소리를 듣게 되는 것입니다.

이는 타민족 보다 이스라엘 민족이 우월함을 은연중에 말하고 있는 것이 됩니다.

이스라엘 민족의 우월성에 대한 이런 예는 오늘날 실 생활에서도 찾아 볼수 있습니다.

어느 교육학자가 미국의 유태인학교에 수업 참관을 했을 때의 이야기입니다. 
70세도 더 되어 보이는 늙은 랍비가 초등학교 아이에게 이스라엘 민족의 수난사와 유태민족의 우수성을 가르치는 모습을 보았는 데, 이 모습이 마치 자기 민족에 대한 긍지와 자부심으로 똘똘 뭉친 늙은 랍비가 자신의 영혼을 그대로 아이들에게 불어 넣는 듯 한 모습으로 보이더라는 것입니다. 

실제로 유태인학교에서는 머리가 맑은 오전시간에는 민족정신을 교육하고, 그 외 시간에 수학, 과학 등의 지식수업을 한다고 합니다

또한 유태인 부모들이 자녀를 교육 하는 특성중에 하나로 유태인으로서의 정체성을 교육한다는 내용이 있습니다.

자신의 근원, 뿌리에 대한 자긍심이 있을 때, 자기자신이 자랑스러워지고, 당당하고 자신감 있는 삶을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자녀들에게 알려 주고 있는 것입니다.

이런 유태인들의 근원에 대한 자긍심과 이를 자손들에게 교육시키는 현실과 예수가 가나안 여인을 향해 말한 주인과 개의 비유와 과연 무엇이 다를까요?

대한민국 사람들은 이런 비유를 통해 은연중에 이스라엘민족을 상전으로 여기는 정신을 가지게 되는 것은 아닐까요?
이 게시물을..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