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려, 목사, 신부 등 성직자와 수도자 등 직업 종교인들이 저지른 범법행위가 해마다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에는 폭력, 강간 등 강력범죄가 다수 포함돼 있어 종교인들의 도덕성 타락이 심각한 수준임을 보여주고 있다. 각 종교 단체의 자정 대책이 시급하다.

 8일 2008~2010년 ‘대검찰청 범죄분석 통계’에 따르면 한해 발생한 형법·특별법 사범 중 직업이 ‘종교인’에 해당하는 건수는 2007년 4413건, 2008년 5123건, 2009년 5409건으로 매년 꾸준히 증가했다.

 2008년 문화체육관광부의 종교현황 통계에 종교인의 수가 36만 3000여명인 것에 비춰 보면, 종교인 70명 중 1명은 범법자인 셈이다. 이는 국민 20명 중 1명꼴로 범법 행위를 저지른 것에 비하면 낮은 비율이다. 하지만 종교인인 숫자가 각 단체의 자체 통계를 합친 것으로 거품이 많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비율은 훨씬 높을 것으로 보인다. 2009년 고용노동부 조사는 5인 이상 단체 소속 ‘성직자 및 종교 관련 종사자’ 수를 2만 6000여명으로 집계해 문화부와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종교인 범죄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한 것은 폭력 관련 범죄로 전체의 20%가량에 달한다. 이는 2007년 832건에서 2008년 1039건, 2009년 1131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폭력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사기 또한 2007년 710건, 2008년 746건, 2009년 816건으로 매년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특히 종교인 범죄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이나 음주운전 등 생활 속에서 접할 수 있는 범법행위 외에 강간, 성매매,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도덕적 타락상을 보여주는 범죄도 증가하고 있어 주목된다. 강간은 2007년 43건, 2008년 59건, 2009년 71건으로 전체 범죄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은 작지만 증가율은 37%와 20%를 기록하고 있다. 성매매나 마약 범죄도 매년 10~20건 정도가 꾸준히 발생했다. 반면 음주운전은 발생건수에 크게 변동이 없거나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은 2007년 263건이던 것이 2008년에 325건으로 증가했다가 2009년에는 다시 220건으로 하강곡선을 그렸다.

강병철기자 bckang@seoul.co.kr


노동부의 2만6천명 기준으로 보면 21%나 됩니다. 5명중 1명이죠.
예전에 목사의 성범죄를 표시하니까 개신교에서 성직자로 표시해 달라고 한 적이 잇었습니다.
여기서도 개신교를 별도로 표시할 수 가 없어서 종교인으로 하였지만 천주교의 범죄는 거의 없는걸로 보아 개신교가 70%이상 될것으로 보입니다.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