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씨와 김씨의 시애틀 표류기

http://blog.daum.net/prinmoth/1921562



올여름~~

 

예년에 비해 참 선선한 여름을 보내고 있는 시애틀에~~

 

가을이 오나봅니다~~~

 

주말 장을 보러 마트에 갔더니 벌써 아욱이 고개를 내밀고 있네요~~

 

아욱국 좋아하는 울 신랑을 위해~~

 

큰 녀석으로 한다발 담고~~~옆을 보니 제가 좋아하는 비듬 나물이~~

 

완전 횡재한 기분까지 들게 만드는 녀석들~~~ㅎㅎㅎ

 

김씨 아줌마나 강씨 아자씨 입맛이 워낙 촌시러운 사람들이라..

 

요런 반찬 하나면 밥 두공기는 거뜬하게 해치운답니다..

 

아침에 부지런히 아욱국 끓이고 들기름에 비듬나물 무쳐~~

 

정말 행복한 아침을 먹었답니다..

 

 

 

가을 아욱은 문 잠그고 먹을 정도로 맛난다고 하죠~~

 

워낙 아욱국을 좋아하는 강씨 아자씨라~~

 

한그릇~~뚝딱해치우네요~~

 

누구는 아침에 일어나면 입맛 없어 아무것도 않먹는다지만

 

울 강씨네는 아니랍니다~~

 

 

 

 

거기에 들기름에 무친 비듬 나물 하나면

 

집나간 입맛도 컴백하게 만드니~~

 

요건 제가 무쟈게 좋아하는 나물이랍니다...

 

원래 나물을 좋아하는 나물순이 이지만

 

된장에 갖은  양념해 들기름 살짝 넣고 무친 요 비듬 나물 하나면~~

 

밥 두공기는 기본으로 만들어 준답니다..

 

 

 

 

 

먼저 부드러운 아욱 한숫가락 떠 보네요~~

 

씹을 것도 없어 술술 넘어가게 만들어주니~~

 

어쩜~~문잠그러 가야할것 같은데요~~ㅋㅋㅋㅋ

 

 

갖은 양념에 버무린 비듬 나물을 하얀 쌀밥 위에 올려~~

 

한입 드셔보세요~~

 

꿀꺽 하는 소리가 절로 난답니다..ㅎㅎㅎ

 

 

거기다 달큰한 양배추에

 

쌈하나 싸서 먹다보면...밥 한공기는 기본으로 사라지니~~

 

에고~~나의 밥이 어디로 갔는지~~ㅎㅎㅎ

 

 

야간 아쉬운 맘은 남은 국에 밥말아~~

 

반그릇은 더 먹는답니다..

 

 

마른새우를 넣어 국물 맛이 더 시원한 아욱국~~

 

한국도 이제 찬바람이 분다는데~~

 

이 가을이 오기전에 아욱국 한번 끓여 보시는건 어떨까요~~

 

 

 

 

담백하고 구수하고 시원한 국물에~~

 

부드럽게 넘어가는 아욱 맛에 분명 반하실텐데~~

 

 

여기 아욱은 워낙 여려 그냥 끓일때가 많답니다..

 

허나~~아욱을 첨 접하시는 분들을 위해~~

 

줄기에서 잎을 먼저 분리한 후 줄기는 저런식으로 껍질을 벗겨주세요..

 

그리고는 바득 바득 문질러 미끄덩한 기와 풋내를 잡으셔야해요~~

 

한참을 치대다 보면 저런 물이 나온답니다...그후 몇번 헹구어 물기 제거해주시고~~

 

미리 전날 멸치와 다시마, 양파 ,표고 ,파뿌리를 넣고 육수를 내두었답니다..

 

거기에 된장 풀고~~마른 새우 한주먹을 넣어 국물맛을 더할꺼에요..

 

거기에 준비해둔 아욱으 넣고 바글 바글 끓여주시면 되요~~

 

그후 다진 마을 이랑 양파 반개를 넣고 간을 하시면 된답니다..

 

먹기전에 파송송 썰어 올려주시면 더 좋겠죠~~

 

 

 

제가 너무도 좋아하는 비듬나물~~

 

이맛을 뭐라고 해야할까요~~시골의 맛~~ㅎㅎㅎㅎ

 

예전 할머님 댁에 가면 꼭 이 나물을 부쳐주셨답니다.

 

그럼 입맛까다로왔던 저두~~

 

두말 없이 밥 한공기를 비웠으니..

 

 

 

 

지금은 아무리 맛나게 무쳐도 그맛은 나지않는답니다..

 

할머님에 대한 추억의 양념이 더해졌던 거기에~~

 

지금도 그맛만은 오래도록 기억한답니다..

 

 

울 강남매는 젓가락이 가지 않더군요~~

 

억지로 몇번 먹이긴 했지만..

 

즐기지 않는 맛이라~~

 

약간은 걱정이 되네요~~

 

이녀석들은 커서 이걸 이맛을  모르고 살면 어쩌나~~~ㅎㅎㅎㅎ

 

전 아무래도 오래 오래 살아야겠어요~~ㅎㅎㅎ

 

울 강남매 이것저것 다 챙겨줘야 하니~~

 

 

비듬나물도 요렇게 껍질을 벗겨 뜨거운 물에 데쳐주세요

 

그후 양념장~~요게 나물 맛을 좌우한답니다..

 

된장 두스픈에 고추장 반스픈 다진마늘과 파 고춧가루 작게 한스픈

 

들기름과 깨소금 넣고 잘 섞으셔요~~

 

요거 쌈장으로 드셔도 좋아요..

 

거기에 데쳐둔 비듬 나물 넣고~~

 

조물 조물하시면..

 

정말 맛난 비듬 나물이 완성 된답니다..

 

 

간단하게 차린 아침상이지만..

 

울 강씨네 정말 맛나게 식사했답니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 식탁위엔 가을이 서서히 오고 있는게 느껴지네요~~

 

가을이 오고나면 곧 겨울이 오고~~

 

그럼 일년이 훌쩍 지나가 버리겠죠~~

 

나이가 들수록 세월이  유수라는 말을 실감하고 산답니다..

 

가버린 시간에 대한 후회 보다는 지금 이시간 ,이순간에

 

충실하며 살아요~~

 

더 많이 사랑하고~~더 열심히 일하고~~더 열심히 공부하셔요~

 

 

 

울 님들 즐거운 주말 ~~

 

편안하고 시원하게 보내셔요~~

 

그럼 김씨 아줌마는 저녁 준비하러 갑니다~~~ㅎㅎㅎ




 

이 게시물을..
profi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