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서 이제 갓 6개월 넘긴 솔로 직딩남 입니다-_-;
짧고도 짧은 외국경험만 갖고 있는 제게 회사에서 무슨생각으로 미국으로 발령을 냈는지는 모르겠는데;일단 가라고 해서 왔는데 벌써 반년이나 지나가 버렸네요.
그래도 영어는 많이 늘었구용ㅋ 아무것도 모르고 와서 정말 처음에는 고생 많이 했어요 ㅠㅠ 처음에 와서 이 생활을 어떻게 3년 이상을 하지.. 라는 생각을 하루에 수십번씩;.. 사람 사는 곳은 다 똑같겠지.. 라는 어머니 말씀을 가슴에 새기며 버티기 시작 했습니다;;
집은 회사에서 해결해줬지만 한국에서도 마찬가지였고,, 역시 필요한건 자동차.. 직장생활을 하긴 했지만 할부를 안하고 차를 구매하기는 어렵더라구요 특이 미국에서; 대출을 알아봤는데; 금리기 20%...
하아,, 무슨 금이가 이리도 비싼건지..  중고차는 정말 정말 아닌 것 같아서; 일찌감치 포기.. 역시 차는
새차 사서 길들이는 맛이 있어야 -_-;;

비싼 외제차 몰겠다는 게 아니라 생활하는데 불편하지 않을 정도 저렴한 새차 할부로 사서 갚아나가려고 했었거든요…

심지어 상담했던 자동차 딜러는 크레딧이 없어 할부가 힘들다고 하니까 그럼 차를 대부분 현찰로 하고, 30% 정도만 할부로 구입해서 연체 없이 갚으면 FICO score를 빨리 올릴 수 있다며, APR(연이율)이 높으니까 할부기간을 길게 잡아서 많은 이자를 내지 말고 빨리 갚으라는 겁니다. 카드발급 위해 한도 만큼 예금을 들어놔야 한다는 말을 들었었는데 크레딧 쌓으려고 대출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니…정말이지 딜러의 유익한 정보에 눈물이 핑~ 돌면서 집에 가고 싶더군요.

그런데 말입니다. 미국신용이 바닥인 제가 차를 샀다는 거 아닙니까. ㅋㅋ 기아자동차 포르테쿱을. 

심심해서 보고 있던 기아자동차 홈페이지(http://www.kia.com/)에서 그림의 떡인 포르테쿱을 구경하고 있었지요. 특별할부안내라는 문구가 눈에 들어와 클릭해 보니 교민할부를 해주는 겁니다.
간단하게 말해서, 한국에 보증인만 있으면 만고 땡이란 말씀!!
보증인도 직장이 있거나 소득 증빙이 되거나 재산이 있거나 하면 되는 미니멀한 조건. ㅎㅎ
어깨춤을 덩실덩실 추며 기아자동차 딜러에게 가서 실제 견적 받고 피보다 진한 우정을 나눈 친구에게 전화해서 부탁했죠.
한국 현대캐피탈에서 보증인 심사를 하는데 친구가 인감증명서 2통, 주민등록 등본 1통, 신분증 사본, 재직증명서, 근로소득원천징수증을 챙겨서 현대캐피탈 지점을 방문해 보증계약서를 작성했다고 합니다.
교민할부 수수료가 1.5% 있는데 현금으로 30만 원 정도 냈다고 하더군요.
(보증인이 재산세를 내거나, 개인사업자면 서류가 좀 다르니까 홈페이지 참고하시고)
그리곤 제 E-mail로 CSP 가승인 안내서가 도착했고, 여권, 미국 운전 면허증 사본과 함께 들고 기아자동차 딜러에게 가서 차량할부금융신청서(Loan Application)를 작성하고 차를 받았습니다.

할부 상담하던 Kia Motors Finance 직원에게 물어보니 교민할부(CSP) 이자율은 FICO score 680 이상에게 적용되는 이자율이라고 하더군요. FICO score 680은 미국에서 5년 이상 연체나 파산사실 없이 금융이나 신용 거래를 한 사람이 받을 수 있는 수준이구요… 아~ 이번에 눈물 나게 고마웠습니다.

그림의 떡일 줄로만 알았던 포르테쿱이, 주행 성능을 중심에 둔 포르테 세단의 2도어 쿠페, 포르테쿱이,
제 곁에 있습니다. 스포츠카처럼 여자친구 태우고 다니기 적당한 아주 예쁜 차죠.
 

홈페이지에서 Special offers 항목을 보니까 지역별, 차종별 무이자 대출이나 cash back 같은 프로모션도 있고 특별조건의 판촉 프로그램이 있을 때 무이자/저금리 할부 또는 현금 리베이트를 선택해서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뭐 이런 우여곡절 끝에 결국에는 차를 살 수 있게 되어 어려운 해외생활 좀 더 마음 편하게 할 수 있어 다행이라 생각합니다 ㅠ
여러분들도 파이팅!

이 게시물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