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질병의 원인은 피로부터 온다.  
좋은 건강은 혈액순환이 좋아야 한다. 
생체리듬의 원칙으로 볼 때 Th(촉진세포)와 Ts(억제세포)의 균형이 2:1이면 정상 건강이 되고
반대로 1:2가 되어 억제세포가 증가하면 면역 결핍으로 암과 생활습관성 질환이 오며 2:0으로 
억제세포가 축소하면 면역과다로 알레르기와 천식 등이 오게 된다. 
음식만 잘 섭취해도 면역력은 2-6배가 증가하고 즐겁고 기쁘게 살면 4배가 증가하며 생체리듬
(숙면, 휴식, 운동)을 잘 지키면 8배가, 신앙을 신나게 하면 그이상의 면역력이 증가한다고 한다. 
사람의 대사효율인 음식70%, 운동20%, 정신10%가 정상적 에너지로 발산되면 T 림푸구가 강화 된다. 
중요한 것은 사람의 대사 에너지는 음식을 통해서 얻기 때문에 
바른 식생활은 면역력 증가의 기초가 되는 것이다.      
식사 방법만 잘 지켜도 건강의 50%가 회복될 수가 있다. 


* 기본 식생활의 원칙 
1) 소식이 선식이라는 사실을 기억하고 현재 식사량의 1/3을 과감히 줄여라.  
   적게 먹어야 소화가 잘된다.  
2) 짜게 먹지 말고 싱겁게 먹어라.  염분 과다 섭취는 위염과 위암의 원인이 된다.
3) 밥 따로 물 따로 먹는 습관을 지켜라.  위와 피가 편안해진다. 
4) 흰 밀가루, 흰 쌀, 흰 설탕, 화학조미료를 피하라.  
   3백해는 모든 생활습관성 질병의 원인이 된다.
5) 간식, 야식, 과식, 폭식, 속식을 하지 말라.   
   활성산소 증가와 비만의 가장 큰 원인이 된다. 
6) 5색 채소와 제철과일을 충분히 먹어라.   
   몸이 가벼워진다. 
7) 채소와 과일을 함께 먹는 것을 줄여라.   
   배의 가스가 줄고 편안해 진다 
8) 주식인 밥을 현미 잡곡밥으로 과감히 바꾸라.  
   몸에 필요한 필수 영양소가 고르게 들어 있다. 


가정의 식탁이 달라져야 자녀와 가족이 건강해 지고 
어렸을 때의 건강 습관만이 가정의 행복과 국민의 건강으로 연결된다.  
지구 온난화의 주범이 육식이기 때문에 채식을 해야 한다는 설득도 중요하지만 
나와 내가정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 지금 즉시 채식을 실천해야 한다. 
균형진 채 식단은 건강을 안겨주고 종교적인 사상과도 일치한다는 것을 기억하자. 
바른 채식은 면역력 증가의 일등 공신으로 육체를 깨끗하게 하고 정신과 믿음의 영성을 깊게 한다.

* 건강문화신문  주영봉.
이 게시물을..